지난 명절때는 코로나로 인해 '고향 가지 않기' 분위기 때문에 그동안 그리웠던 가족 및 친지분들의 만남을 조금 뒤로 미뤄두신 분들이 많으실겁니다.


그래서 갑자기 본인 집에서 간단하게나마 제사를 지내는 분들이 계실텐데요.


그런 분들을 위해 이번 포스팅에서는 제사 지방 쓰는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절대 어렵지 않으니 참고 하세요.



 개념정리

 


예전에는 돌아가신 조상님의 이름과 사망하신 날짜 등을 기입해둔 신주(나무로 만든 명패) 를 모셔놓고 제사를 지냈습니다만 신주가 없는 집에서는 한지에 글씨를 써서 대체 하였습니다.


최근에는 대부분 이와 같이 한지에 붓으로 글씨를 쓰는데 조상님의 이름과 관식, 친속관계, 시호(여성같은 경우 성씨) 등의 내용이 들어가게 됩니다.

 

 만드는 방법

 

사실 지방이라고 하면 한문으로 써야하고 정해진 규격이 있기 때문에 어렵다고만 생각하는 분들이 많으신듯한데 주변에 있는 마트나 다이소 등에 가면 판매하고 있으니 참고 하세요.


규격은 가로 6CM , 세로 22CM 이며 창호지나 한지를 사용해 양 모서리 끝을 조금씩 잘라내야 하며 붓을 이용해 고인이 1명이면 중간, 남성이면 왼쪽, 여성이면 오른쪽에 글을 작성하시면 됩니다.




 제사 지방 쓰는법

 

기본적으로 모든 지방은 제사를 모시는 사람 기준으로 작성을 해야 하는데 제주가 되는 사람은 고인의 장손이나 장자가 직접 주체 하게 되는데요.



# 남성


현고 :: 모시는 조상과의 관계


학생 :: 조상의 직위


부군 :: 조상의 이름이며 남편의 높임말


신위 :: 고인을 모신다는 의미


# 여성


현비 :: 조상과의 관계를 나타내고 모는 비를 적으면 됩니다.


유인 :: 과거 벼슬하는 사대부의 부인을 의미하고 부인과 여성의 높임말로 Ex) 유인(OO성씨와 같은 본관을 기입)


# 조부모님


조부 :: 현조고, 학생, 부군, 신위


조모 :: 현조비, 유인(본관성씨), 신위


이처럼 각 현고와 현비 사이에 '조' 만 추가하면 되고 증조일 경우 '증조' 를 추가하시면 됩니다.


# 기타



이외에 형은 '현형' , 동생은 '망제' 라고 작성하면 되고 위에 작성해둔 순서대로 모시는 분의 관계 => 벼슬 및 직위(없는 경우 남성은 학생, 여성은 유인) => 남성일 경우 '부군' , 여성일 경우 '본관성씨' => 마지막으로 조상을 모신다는 의미로 신위를 작성하시면 끝입니다.



 마치며


주의하실점은 지방은 절대 재사용 하시면 안되고 제사 이후 소각해야 합니다.


만약 보관을 하게 되면 고인이 된 조상님과 동거한다는 의미가 되기 때문에 좋지 못한 일이 발생할수도 있습니다.



   → 참고하면 좋은글


   독감 예방접종 시기 언제가 좋을까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