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여행이나 출장등을 위해서는 항공티켓, 여권, 경우에 따라서는 비자발급도 따로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오늘은 이중에서 가장 중요한 여권 영문이름 표기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할께요.




이는 해외에서 신분증 대신으로 사용을 하게 되며 복사본을 따로 가지고 있어야 할만큼 정말 중요한데요.


처음 발급을 받을때 본인의 이름을 영문으로 기재를 해야 하는데 반드시 관련 규정에 따라 결정하셔야 합니다.



대한민국에서 정해둔 표기법부터 알아보면 영문성명 같은경우 한글이름을 로마자로 음역 표기해서 이용해야 하며 음절 사이 (-) 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영문명은 신원확인의 기준이 되기 때문에 변경하는데 있어서 상당히 제한적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신중히 생각하셔야 합니다.



위와 같은 방법으로 검색을 하시면 여권 영문이름 표기법에 의해서 몇가지 결과가 나오는데요.




저는 이해를 돕기 위해 '구준표' 로 조회를 해봤습니다.



몇가지 결과가 나오는데 오른쪽에 보시면 '더보기' 라고 있는데 그걸 클릭해주세요.



그러면 사용빈도에 따라 순위별 결과가 나옵니다. 이중에서 본인이 가장 마음에 드는것을 하면 되는데요.



일반적으로는 가장 무난한것을 선택하시는게 좋으며 가족분들 중 사용하는 분이 있으시다면 성은 똑같이 하는게 좋습니다.



그리고 영문으로 된 이름이 한글이름의 발음과 일치하지 않거나 외국에서 여권상 영문성명과 다른 이름으로 해외 체류를 하면서 그 이름을 사용하게 될때나 철자에 좋지 못한 의미를 담고 있는 경우 등에 한해서 변경이 가능하다고 하는군요.


이상으로 여권 영문이름 표기법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셨으면 하네용~!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